화면 상단으로 이동합니다.
HOME > 역사이야기 > 민족의 뿌리를 찾아서




민족의 정체성을 찾아야
우리에게 고대사가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고 있음은 우리 민족의 뿌리가 없는 것과 같습니다. 결국 우리는 뿌리 없는 민족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우리 민족이 어디에서 시작했는지 모른다는 것은, 자기 아버지가 누구인지 모르는 고아 같은 인생입니다.
고대사에 대한 우리들의 인식이 이러하니, 민족의 동질성을 주장할 뿐이지 지금 북한에서 수 백만이 굶어죽어도 뿌리를 모르기 때문에 마치 다른 민족의 일인 것처럼 착각합니다. 6천년의 한 뿌리 한 민족이 50년 만에 ‘너는 너고 나는 나’라는 생각이 쉽게 자리 잡아 버렸습니다. 우리 젊은이에게 가장 큰 문제는 이 민족의 뿌리가 제대로 정리되어 있지 않다는 점입니다.
역사는 학교에서 배우기 이전 가정에서부터 배워야 합니다. 유태인들은 나라를 잃고 지내도 아이가 태어나면 자기 나라 역사와 말부터 가르칩니다. 말은 잊어버리면 배우면 되지만 역사를 잊어버리면 역사의식이 없어지기 때문에 역사가 없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 해외 교포들은 말은 배워도 역사를 모르니 안타깝습니다. 중국에 있는 조선족들이 우리 역사를 모르니 민족의 정체성이 차츰 없어져 가고 있습니다. 우리 중에 자기 집 족보에 대해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민족과 종교와 인종을 초월한 세계주의자이기 때문에 족보 따위는 몰라도 된다고 해서 버렸을까요? 그렇지 않으면 뿌리없는 부평초처럼 아예 모르는 것일까요?
자기를 잘 알아야 타인을 수용할 수가 있습니다. 자기 주체성이 있고 그 위에 다른 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때 발전합니다. 그래서 오늘 우리의 문제를 잘 풀려고 한다면 반드시 역사 공부를 먼저 해야 합니다.

- 법륜(좋은벗들 이사장)